언론보도
> 알림마당 > 언론보도
보도자료
  • [진료실에서] 재발 잦은 여름철 만성 전립선염, 어떻게 막을까?
  • 2019-06-26 hit.326

#재발 잦은 여름철 만성 전립선염, 어떻게 막을까?
#커피와 탄산음료 안 좋고, 마늘과 토마토, 두부 섭취 좋아

#글: 손기정 일중한의원 대표원장

 


올해 여름도 폭염이 예상되는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무더위를 이겨내고자 맥주나 커피, 탄산음료 등의 음료를 자주 섭취함으로써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커피 등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뿐만 아니라 탄산음료는 방광의 감각 신경을 자극해 소변이 자주 나오게 만든다. 이뇨작용을 부추기는 이러한 음료들은 전립선염 환자들의 경우 빈뇨 증상을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전립선염은 남성들에게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 중 하나다. 전립선에 발생한 염증성 질환으로 이해하기 싶지만, 언제나 세균이 원인이 되거나 늘 염증성 변화를 보이는 것은 아니다. 빈뇨와 야간뇨, 절박뇨, 배뇨통 등의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을 통칭하여 전립선염증후군으로 일컫기도 하는 이유다.

전립선염은 크게 4가지로 구분이 되는데, 급성 세균성 전립선염(급성 증상을 동반한 세균 감염), 만성 세균성 전립선염(재발성 세균성 전립선염), 만성 비세균성 전립선염(세균 감염이 확인되지 않는 전립선염), 무증상성 염증성 전립선염(특별한 증상은 없지만 전립선에서 염증이 발견에 경우) 등이 그것이다. 어느 경우든 빈뇨, 야간뇨, 절박뇨(요절박), 배뇨통 등의 소변장애와 회음부 주위의 통증 및 불편감 외에 사정 시 통증을 느끼는 증상을 나타낸다. 

 

전립선염 역시 다른 질환과 마찬가지로 증상이 나타난 초기에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급성 세균성 전립선염의 경우라면 단기간의 항생제 처방으로도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만성 세균성 전립선염이나 만성 비세균성 전립선염 등은 완치가 쉽지 않다. 치료 기간이 매우 길어질 수 있어 삶의 질을 크게 떨어질 수도 있다.

 

만성 전립선염의 또 다른 특징은 재발이 쉽게 일어난다는 점이다. 또 장기간의 항생제 치료는 효과가 미미할 뿐만 아니라 내성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치료 시 적절한 개인 맞춤 치료법을 찾는 것이 어주 중요하다. 일시적인 증상 완화가 아닌 전립선의 손상된 기능과 면역력을 회복시키고, 주변 장기들이 정상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근원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아울러 더운 여름철에는 커피나 탄산음료 등 이뇨작용을 활발하게 하는 음료는 자주 섭취하지 않는 게 좋다. 대신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토마토, 마늘, 두부 등과 같은 전립선 강화 식품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Copyright @ KUKINEWS 이기수기자

  • 다음다음글
  • #게시물이 없습니다.
  • 목록
  • 로그인
  • 회원가입
  • 오시는길
  • 온라인상담
  • 전화상담예약
  • 동영상치료후기
  • 치료후기
    • 치종음
    • 일중음
    • 축뇨탕
    • 소치탕
    • #
    • #
    • #
    • #
  • 처음으로
닫기
오시는길바로가기
닫기
  • 개인정보수집동의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