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알림마당 > 언론보도
보도자료
  • 재발 잦은 만성방광염 ...1년에 3회 이상 반복하면 '의심'
  • 2017-11-28 hit.755

재발 잦은 만성방광염 ...1년에 3회 이상 반복하면 '의심'


 

- 스트레스 받으면 더 자주 재발 ... 만자극적이고 맵고 짠 음식 피하는 것이 좋아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지방에 거주하는 주부 김모씨(33세)는 신혼 초에 생긴 방광염이 약 3~4개월 단위로 재발해 걱정이 크다. 맞벌이 부부인 김씨는 첫째를 출산한후 직장에 복귀했다. 하지만 잦은 야근과 불규칙한 식사 때문인지, 이전보다 방광염 재발시기가 빨라지고, 질염까지 겹칠때가 있어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항생제를 복용하는 동안은 좀 호전된다. 그러다가는 다시 재발하기를 반복해 늘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 최근에는 빈뇨 외에 배뇨통과 잔뇨감도 있어 여성비뇨기과는 물론 대학병원까지 찾아갔지만 별다른 소용이 없었다. 회사에서 인정을 받아 승진도 하고 연봉도 높지만, 업무스트레스가 조금만 강해져도 방광염 재발이 반복되면서 퇴사까지 고민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만성방광염은 1년에 3회이상 방광염이 재발하는 경우를 말한다. 일상생활 뿐 아니라 정상적인 직장생활마저 힘들게 하는 비뇨기과 질환으로 여성 환자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지난해 방광염 환자 165만16명 중 여성 환자는 155만1843명으로 전체의 94%를 차지한 반면 남성환자는 9만8173명에 불과, 여성환자가 약 15.8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을 정도다.

 

방광은 신장에서 생성된 소변이 요도를 통해 배출되기 전에 저장되는 곳으로, 방광에 소변이 250~300mℓ 정도 차면 우리의 몸은 요의를 느끼게 된다. 방광염이란 포괄적인 의미에서 방광에 염증이 생긴 것을 뜻하며, 방광염을 일으키는 균은 대부분 우리 몸 속에 있는 대장균이지만 다른 균에 의한 감염으로도 발생한다. 대개 방광에 침입한 균은 소변을 배설하면서 함께 배출되는데, 건강한 상태라면 세균에 대한 방어력이 있기 때문에 염증으로 쉽게 발전하지 않지만, 과로나 스트레스로 인해 인체의 저항력이 낮아진 상태에서는 세균의 감염에 취약하게 된다.

 

방광염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그중 가장 흔한 감염의 원인은 탐폰 삽입, 성행위의 과정에서 요도를 통해 침투한 균이 방광까지 침범해 염증을 일으키는 경우이다. 또 스키니진 등 몸에 꽉 끼는 바지를 입는 것도 요도에 상처를 일으켜 방광염이 생기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아울러 여성들의 경우 폐경 후 여성호르몬 결핍으로 요도와 방광 내층이 얇아지면서 감염과 손상을 쉽게 받아 발생할 수 있다. 방광염이 생기면 아랫배에 저리는 듯한 통증이 오고 소변을 볼 때에도 통증이 나타난다. 또 소변이 자주 마려운 빈뇨 증상과 더불어 소변을 본 후에도 개운하지 않다. 방광염이 심한 경우에는 혈뇨를 보이기도 하며 일반적으로는 열이 동반되지 않는다.

 

20년이상 만성방광염을 전문적으로 치료해온 일중한의원 손기정박사는 “지속적으로 방광염이 재발하는 만성방광염의 경우에는 단순한 세균의 감염문제가 아니라, 면역력 저하는 물론이고 신장, 비, 위 등 우리몸의 내부 기관이 제 기능을 못하는 것이 주요 원인이 된다”며, “일시적인 증상 완화만을 위해 항생제를 장기 처방받는 것은 내성 등의 위험성은 물론이고 오히려 몸이 정상적으로 해야될 기능 마저 외부 약물에 의존하게 함으로써 장기적으로 자신의 건강에 해가 될 수도 있기에, 면역력강화와 몸의 기능 회복이라는 관점의 한방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만성 방광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카페인이 함유된 녹차와 커피, 술, 탄산 음료 등 방광을 자극하는 음료는 피하고, 가급적 맵고 짠 음식도 멀리하는 것이 좋다.

 

이순용 (sylee@edaily.co.kr)

  • 목록
  • 로그인
  • 회원가입
  • 오시는길
  • 온라인상담
  • 전화상담예약
  • 동영상치료후기
  • 치료후기
    • 치종음
    • 일중음
    • 축뇨탕
    • 소치탕
    • #
    • #
    • #
    • #
  • 처음으로
닫기
오시는길바로가기
닫기
  • 개인정보수집동의 [개인정보취급방침]